작업이 완료된 렌즈를 찾으러 오셔서 근처에 새로 생긴 카페 세븐야드(7yard) 에 다녀왔습니다. 그렇습니다, 작업기로 일일히 포스팅을 하기엔 너무 시간이 소요되므로 소프트한 포스팅을 좀 더 자주 올려보고자 꼼수를 내어보았습니다. 하지만 내용은 알찬 ㅎㅎㅎ 오늘도 재미있는 렌즈를 소개합니다. 'ARRI'하면 사진하는 사람들도 대부분 들어본, 영화촬영용 영상장비를 제작하는 회사인데요, 이 회사에서 과거 35mm 필름을 이용해 영화를 촬영하던 시절 사용된 'Arriflex 35' 시리즈를 위해 제작된 렌즈입니다.  1937년 최초로 제작된 Arriflex 35(1937)는 이후 Arriflex 35II(1941), Arriflex 35III(1979), 그리고 영화 Taxi Driver, Apocalypse Now, The Shining 등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Arriflex 35BL(1972)로 발전하게 됩니다.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 미러를 이용, 실시간으로 화상을 확인하며 촬영이 가능한 Arriflex 35는 3개의 터렛식 마운트를 이용해 신속하게 렌즈를 바꿔가며 영상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유명했던 대부분의 렌즈 메이커들 역시 Arriflex에 사용하기 위한 영화촬영용 씨네렌즈를 개발하고 있었고 광학명가 Zeiss 역시 50mm F1.5 Sonnar를 비롯한 여러가지 영화용 렌즈를 제작하고 있었습니다. 자료를 찾기 위해 웹서핑을 하던 중 아래 사진에 동일 스펙의 렌즈가 장착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Carl Zeiss Sonnar 50mm F1.5가 장착되어있는 Arriflex 35 / 스탠리큐브릭과 그의 Arriflex 35IIC

 

 오늘 작업이 완료된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는 영화촬영을 위해 후옥의 디자인이 일부 변경되고 촬영용 편의장치 등이 추가된 렌즈로 Leica M mount에서 사용 가능하도록 개조가 된 렌즈입니다. 거친 외관에 비해 후드 역할을 겸하는 조리개링 깊은 곳에 위치한 렌즈는 비교적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고 내측 헤이즈와 조리개 유막 등이 심한 상태였습니다. 전군 분해를 통해 클리닝을 마치고 무한대를 한참 지나가 최단거리가 1.8m에 이르는 포커스를 교정하고 이중상 역시 근거리에 정확하게 맞춰주었습니다. 후기시리얼 임에도 글로우가 적게 발생하고 보시는 것과 같이 좀 더 현대적인 묘사력이 느껴집니다. 씨네렌즈라서일까요, 보다 드라마틱한 그라이데이션에 오랜만에 만족스러운 조나의 결과물을 볼 수 있었습니다.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Leica M10-D / Carl Zeiss Sonnar 50mm f1.5 Arriflex @F1.5

 

멀리까지 찾아와주신 S님께 다시 한번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들려보내주신 선물 덕분에 가족과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