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선 포스팅 해놓고 다 올린줄 알고 요즘 정신이 정말 나갔나봅니다. 각설하고 오늘은 의외로 사진으로는 많이 접해보시지만 실제로 가지고 계신 분들은 그리 많지 않은 라이카와 콘탁스의 유니버셜 파인더 이야기를 나눠보려합니다. 아시다시피 유니버셜 파인더는 하나의 파인더에서 다양한 화각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된 악세서리로 초기 레인지파인더 시스템에서 주로 사용되었고 여러가지 렌즈를 사용하는 취재환경에서 주로 사용되었습니다. 광학계가 하나의 화각으로 구성되는 유니버셜파인더를 어뢰를 닮은 형상 때문에 Torpedo Finder라고 통칭하는데 이런 파인더는 보통 35mm에서 135mm에 이르는 화각을 단순히 크롭하여 잘라내는 방식으로 제공하며, 짜이스와 같이 아예 여러 곡률을 가지는 렌즈를 화각별로 붙여 놓은 파인더는 Turret형 파인더라고 부릅니다.

 

 

 

 

Left: Leitz 35-135 VIOOH, Right: Zeiss Ikon 436/4(Nickel & No click stops)

 

 

 

먼저 짜이스 이콘의 436/7 Turret Finder입니다.
보석함 같은 고급진 플라스틱 전용케이스에 담겨 있습니다.
화각은 모델별로 상이한데 자사의 Biogon 21, Topogon 25, Tessar 28를 위한
하나의 광각과
35, 50, 85, 135 화각을 제공합니다.

 

 

 

대부분의 유니버셜 파인더들은 하나같이 거대한 몸통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파인더의 여러 화각을 제공하기 위함이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역상으로 맺히는 렌즈의 광학적 특성을
프리즘을
통해 바로잡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짜이스의 터렛형 파인더는 사진과 같이 두개의 프리즘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상을 역상으로 반전시켜주는, SLR과 동일한
형태의 프리즘과 여기에 맺히는 상을 대안렌즈에서 볼 수 있도록
이동시켜주는 프리즘으로 이 두개의 프리즘과 각 렌즈의
오염을 클리닝 해주어야 모든 화각에서 깨끗한 상을 볼 수 있습니다.

파인더를 들여다보면 프레임 크기의 변화 없이
해당 화각을 볼 수 있으며 중앙에는 조준선처럼 십자선이
표기되어 있어 밀덕의 감성을 자극합니다. ㄷㄷ

 

 

Contax Ic / Ross London Definex 3½in f3.5 / Zeiss Ikon Turret Finder

 

 

Contax Ic / Ross London Definex 3½in f3.5 / Zeiss Ikon Turret Finder

 

 

 

 

다음은 Leitz의 35-135 VIOOH 유니버셜 파인더입니다.
일단 라이카의 상징인 붉은색 박스에 금박 글씨가 인상적입니다.

 

 

 

사진과 같이 ㄱ, ㄴ 형태의 프레임이 움직이며 화각을 조절하는
형식으로 비교적 간단한 구성을 하고 있습니다.

 

 

 

35mm 화각을 제공하기 위한 대물렌즈의 크기는 상당히 큽니다.

 

 

 

상을 반전시키고 적절한 위치로 틀기 위한 프리즘의
구성은 다소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프리즘을 고정하고 있는 프레임에서 광학부를
분리하는 과정을 통해 각 면의 헤이즈를 모두 닦아내야 합니다. 

 

 

 

Universial Finders, Zeiss Ikon 436/4, 436/7 & Leitz VIOOH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