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주년 기념 Summicron 50mm F2는 4세대 주미크론 50mm F2 렌즈를 Summicron 50mm F2 Rigid의 클래식한 외형으로 복각한 렌즈로 심심치않게 보고 되는 고질병이 있습니다. 바로 조리개링을 조작할 때 F2 - F2.8 구간 조작시 금속이 긁히는 듯한 잡음과 함께 부드럽지 않은 조작감을 보여주는 증상입니다.

 

  복합적인 부품간의 간섭에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이론적으로는 4세대 주미크론 외장을 제외한 내부 부품은 동일한 부품을 사용했기 때문에  같은 증상이 보고 되어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이런 현상을 겪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리지드 복각시 라인에서 일부 가공 문제가 발생했던 것으로 유추하고 있습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위와같이 F2-F2.8 구간에서

잡음과 함께 불쾌한 조작감이 느껴지는 경우입니다.

 

 

 

 

위의 렌즈는 동일증상으로 인해 조리개수납링에
사진과 같이 금속의 마찰로 인한 금속 입자들이
사이에 떨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상면에도 작동흔이 남게 됩니다.

 

 

 

위 사진은 다른 렌즈의 사진으로 이 상태로 오랜 기간
사용된 상태입니다. 보다 마모가 많이 진행되었고
조리개날
리벳과 날 표면에도 마찰흔이 보입니다.

물론 사용에는 지장이 없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게되면
여러개의 날이 겹쳐져 있는 조리개날이 꼬이는
경우도 발생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작업을 위해서는 조리개경통과 부품, 날은 모두 분해해야하는데
4세대의 구조상 렌즈군 전체를 경통에서 제거하고
작업을 진행하게 됩니다.

 

 

 

 

분해 후 간섭의 원인이 되는 부분들을 하나하나
손보고 정상 작동하는지 조립전 확실하게 체크합니다.

얇은 조리개날들에 이상이 생기지 않도록
세세하게 신경써야하기 때문에
신경이 날카로워지기 일쑤입니다. 

 

 

 

 

이번 렌즈는 원인을 찾기 위해 과거 분해가 되었던 렌즈인데

결국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재조립되면서 조리개링의 윤활유가

모두 제거된 상태였습니다. 다시 적절한 토크감과 쾌적한

조작감을 위해 윤활유를 도포합니다.

 

 

 

작업이 완료된 후의 영상.
4세대 특유의 손가락 안에서 통통 튀는 듯한 다소 가벼운
조작감을 묵직한 황동 조리개링이 잡아주면서
기분좋은 느낌을 주는 복각 리지드의 조작감이
정상상태로 돌아왔습니다.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